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ETRI소식 상상을 현실로, 진화하는 ICT세상, 고객과 함께 ICT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

경영일반보도자료

[2018-38호] ETRI, 20년간 중·고교생에 29억원 장학지원

ETRI, 20년간 중·고교생에 29억원 장학지원

 - 중·고교 사랑의 장학생 60명, 장학금 및 장학증서 전달

- 전 직원‘사랑의 1구좌 운동’實效, 20년동안 29.4억 지원

- 올 신규 16명 선발, 총 60명에 월 20만원씩 1억 4천만원 지급

정부출연연구원의 연구원들이 학업 성적이 우수한데도 가정형편이 어려운 중·고교 학생들에게 20년간이나 꾸준히 장학금을 지급해 지역사회 귀감이 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30일,‘2018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행사’를 원내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ETRI는 사랑의 장학생으로 금년 새롭게 선정된 16명을 포함 중·고교생 총 60명에게 올해의 장학금으로 1억 4천 4백만원을 전달한다.  

전달하는 장학금은 ETRI 임직원이『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을 통해 한푼 두푼 모금한 것으로, 전 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펼치는 ETRI만의 아름다운 전통이다. 

직원들은 매월 일정 금액을 모금, 대전광역시 학생을 대상으로 사랑의 장학생을 선정, 미래 꿈나무 인재 키우기에 앞장서고 있다. 

ETRI의 이러한 전통은 지난 1999년, IMF 경제위기 당시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을 펼치기 시작한 이후 올해 20년째다. 현재까지 약 29억 4천만원을 모금,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적극 앞장서 아름다운 직장문화로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0년부터는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ETRI는 ▲청소년 대화방 봉사 ▲아동센터 아기돌보기 봉사 ▲연탄나눔 ▲김장나눔 ▲농·어촌사랑 1사(社) 1촌(村) 운동 ▲벽지학교 초청 IT체험관 행사 ▲찾아가는 IT교실 ▲Easy IT시리즈 발간 등 다양한 지식·재능기부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 운영으로 따뜻한 디지털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적극 앞장서고 있다.  

올해 우수한 성적으로 대학에 입학한 중앙대 공공인재학부 김정민 학생은 “공부를 할 때 ETRI 연구원들의 지원에 항상 마음이 든든했다. 대학을 졸업한 후 사회인이 되면 나도 연구원들처럼 주변을 돕는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다.

ETRI 오성대 경영부문장은“의지를 갖고 열심히 노력하는 지역의 학생들에게 연구원들이 십시일반 모금한 장학금을 주는 전통은 ETRI만의 자랑이다. 향후에도 계속 장학사업을 확대하고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적극 발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ETRI 사랑의 장학생은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며 장학생에 선정되면 매월 20만원의 장학금이 고교 졸업 시까지 지원된다. 

현재까지 ETRI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대학에 진학한 수만도 330여명에 달한다. <보도자료 본문 끝>


[배포번호:2018-38호]

TOP